'열혈사제' 이하늬,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욕망 검사 완벽 변신
'열혈사제' 이하늬,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욕망 검사 완벽 변신
  • The Assembly
  • 승인 2019.02.2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하늬가 능청스러움과 진지함을 오가는 폭넓은 연기로 극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극본 박재범) 7, 8회에서는 박경선(이하늬 분)이 김해일(김남길 분) 신부에게 종결 난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성추행과 헌금 착복 혐의 사건을 재수사하게 만들 결정적인 힌트를 제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경선이 김해일 신부가 미사를 집전하는 구담 성당을 찾았다. 이영준 신부 사건으로 김해일과 껄끄러운 관계에 있는 박경선은 미사가 끝난 뒤 도망치듯 성당을 빠져나오려 했으나 그와 마주치게 됐다. 박경선은 신자 자격을 박탈했으니 다시 성당에 나오면 내쫓겠다는 김해일을 향해 다시 한번 사고 치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되받아쳤다.

이어 박경선은 한때 성인으로 모셨던 이영준 신부에 대한 마지막 존경의 표시로 김해일을 유치장에서 풀어준 것이라 밝혔다. 박경선의 예상치 못한 호의에 의아한 것도 잠시, 김해일은 감방 가는 한이 있더라도 끝까지 갈 것이라고 그를 자극했다. 박경선은 마음대로 하라며 "국회도 가고, 청와대도 가고, 정 안되면 교황님한테도 이르시던가"라며 김해일을 조롱했다. 이 말에서 힌트를 얻은 박해일은 실제로 교황에게 편지를 보냈고,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죽음을 맞이한 이영준 신부 사건의 재수사를 끌어내며 위기 상황에 돌파구를 마련했다.

이하늬는 때로는 능청스러우면서도 진지하게, 또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극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한때 성인으로 모셨던 주임 신부에 대한 존경과 출세를 향한 자신의 욕망 사이에서 고민하는 박경선의 모습을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출세를 향해 직진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욕망 검사'를 완성할 수 있었던 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동시에 갖춘 이하늬였기에 가능하다는 평이다.

한편 이하늬 주연의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