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부마항쟁 증언 농단은 국가와 국민을 뒤흔드는 범법행위이다.”
“마산 부마항쟁 증언 농단은 국가와 국민을 뒤흔드는 범법행위이다.”
  • The Assembly
  • 승인 2019.02.20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 부마항쟁기념사업회가 30여 년 동안 조직적으로 항쟁농단을 개입해 빈축을 사고 있다. 기념사업회는 항쟁관여와 역할이 미미한 사람들의 집합체로 창원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가며 거짓된 증언집을 양산하며 항쟁 농단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들은 부마항쟁시 경찰 고문 과정에서 지목됐다는 이유만으로 항쟁을 자신들에 유리한 방향으로 증언집을 조작과 왜곡시킨 이후 관련자들의 비난과 분노를 배제하면서 사유화된 기념사업회 중심으로 영향력을 휘두르고 있다. 이들은 항쟁관련자들의 권익보호보다는 자신들의 출세의 도구와 불법적 이익을 위해서라도 기록물 훼손이나 전개과정 왜곡으로 지속적으로 마산 부마항쟁을 농단시켜 오고 있다. 시위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목격자 앞에서 경찰에 잡혔음에도 불구하고 몇몇은 온갖 낮 부끄럽게 듣고 보지도 못한 상투적인 표현으로 투사인양 미화시키고 있다.

당시 목격자 정모 씨는 비굴한 예로 19791018일 최모 씨, 옥모 씨 등 두 사람이 3.15탑 근처 무학초교 앞 주택가 3m앞에서 경찰한테 평범하게 잡혔음에도 불구하고 10주년자료집 증언과 부마항쟁증언집 마산편에 수십, 수백 미터 질질 끌려가며 경찰 2명이 '긴 머리카락을 한손에 움켜쥐었다'거나, '옷부터 찢어 내렸다'는 표현은 당시 사실과 다른 거짓 증언이라고 밝혔다. 더욱이 그는 경찰이 치마를 올려서 얼굴에 덮어씌운 채 질질 끌고 가거나,……바지 안쪽으로 손을 들이밀고 더듬더니...속살과 속옷이 다 드러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아예 시위조차 하지 못했으면서도 온갖 시위과정을 자신들이 피해자인 양 도적질을 일삼아 놨다. 그러나 마산 부마항쟁의 자료집 및 증언집 농단은 시민을 우롱하고 국민을 농락하는 것이다. 항쟁 농단은 국가의 근본을 뒤흔드는 범법행위이므로 더 이상 항쟁 농단으로 치장하지 말고 국민들 앞에 사죄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다.

마산과 창원은 3.15의거와 부마항쟁으로 민주화의 성지고 시민들의 저항의식이 고조돼 있어 남 달리 타 지역의 부럼을 사고 있는 상징적인 지역이다. 예컨대 10년 정권 이승만을 붕괴시키는 단초가 됐으며, 20년 정권 박정희를 퇴진시키는 발단이 되었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대표 민주화 요람이다. 그러나 일단의 세력이 증언을 통한 항쟁 농단은 자신들의 잇속을 채워 온 야만인을 떠나서 서울 소재 부마항쟁진상규명위원회나 부산과 마산 소재 부마항쟁기념재단에도 직접 개입하여 진상규명을 무력화하고 조작과 왜곡을 합리와 시키기 것과 다르지 않다. 이에 대한 창원 시민들이 비판과 분노감을 갖지 않는 한 이들의 농단은 계속 확대재생산할 것으로 보여진다. 저항의 도시답게 항쟁 농단세력을 축출하는 것이야 말로 진실이 거짓을 이길 수 있다는 신념을 확고히 유지하는 일이다.

그런 일단의 세력이 더욱 더 가관인 것은 국가를 상대로 부마항쟁시 피해를 입었다고 배상금을 편취해 가며 배타적으로 자신들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목격자들에게 수천만 원 상당의 시위 금지 등 가처분 소송도 불사하는 것이었다. 올곧지 못한 마산 부마항쟁 증언 농단은 항쟁관련자들 사이에서도 알력으로 내비치고 있다. 30여 년 동안 농단을 일삼은 이 옹졸한 세력들이야말로 무학초교 앞 주택가 인근에서 평범하게 잡힌 것을 지켜본 목격자의 진상규명을 위한 현장조사나 대면조사 요청도 1년 동안 거부하는 등 지역사회의 암적인 존재임에 틀림없다. 마산 부마항쟁을 농단하는 것은 국가의 근본을 뒤흔드는 범법행위임에도 말이다. 그런데 기념사업회라는 비정통성 집단은 농단을 일삼은 사람들을 위주로 증언집만 내놓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국가, 검찰, 사법부가 단죄하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농단을 일삼아 온 세력들의 옹고집이야 말로 민주화의 성지 마산창원의 이미지와 캐릭터를 더욱더 더럽히는 폐단이 아닐 수 없다.

필자 : 정주신 정치학박사/한국정치사회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