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적 발상" "가짜 총각" 野 첫 선대위 회의 이재명 맹폭
"독재적 발상" "가짜 총각" 野 첫 선대위 회의 이재명 맹폭
  • The Assembly
  • 승인 2021.11.2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세종시를 시작으로 충청지역 순회에 나선다. 2021.11.2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첫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독재적이고 폭력적"이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특히 야당은 이 후보가 자신이 변호한 조카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중범죄'라고 했다가 논란이 된 것을 두고 집중 공격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후보 확정 이후 그동안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왔으나 오늘은 한국 정치의 발전을 위해 한 말씀 드리려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윤 후보는 "요즘 이 후보가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말한다"며 "민주당 정부의 실정으로부터 본인을 분리하고자 하는 '쇼잉'으로 생각하지만 그 말 속에 진심이 담겨있다고 본다"고 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민주적 공당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개인의 사당을 가겠다는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 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가 된다"며 "독재적 발상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 후보의 조카 살인 사건 변호를 정면 겨냥했다.

김 위원장은 "잔혹하기 짝이 없는 1급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으로 축소·둔갑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어떻게 흉측한 살인 사건을 가짜 사과 쇼 대상으로 삼겠다고 한 것인지 소름이 돋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더 큰 문제는 이재명의 폭력성"이라며 이 후보를 둘러싼 친형 감금 의혹과 형수 욕설, 로봇 개 학대 논란을 언급, "대선 공약을 밀어붙이기 위한 이재명의 정책 드라이브는 음주·난폭운전을 보는 것 같다"고 했다.

원희룡 정책본부장도 "흉악범을 여러 차례 변호한 폭력 가정파괴 전문 변호사를 대통령으로 찍어달라고 집권 여당이 국민에게 강요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인터넷엔 '우리 아이 밤길 갈 때 윤 후보와 이재명 중 누구를 동행시키겠나'는 말이 돌고 있다"고 했다.

원 본부장은 그러면서 "이 후보는 가짜"라며 "가짜 총각, 가짜 검사, 가짜 공익, 그리고 가짜 능력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도 이 후보를 향해 "조카여서 어쩔 수 없이 변호했다고 하는데 가까운 친척임에도 위로와 사과는 일언반구 없고 피해자의 억장만 무너뜨리는 억지 변호를 했다"며 "왜 이 후보 측근에 이렇게 조폭 흉악범이 많은지도 국민에게 설명해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