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동훈 공작" 野 "피의사실 공표"…'尹 죽이기' 주장 놓고 설전
與 "이동훈 공작" 野 "피의사실 공표"…'尹 죽이기' 주장 놓고 설전
  • The Assembly
  • 승인 2021.07.14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영교위원장이 2021년도 행정안전부 소관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있다. 2021.7.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경찰의 수사 배경에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노린 여권의 공작이 숨어 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여야는 피의사실 공표와 이 전 논설위원의 주장이 공작이라며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 당일(지난달 29일) 언론에서 골프채를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는 기사가 떴다"며 "금품이 골프채라고 특정하지 않았는데 피의사실이 공표되지 않고서야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산업자와) 박영수 특검과의 관련성,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관련성, 이 사람이 이 정부 최고위층과 친분을 과시하면서 다녔다는 것 등을 사실인지 확인해볼 것"이라며 김창룡 경찰청장의 출석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서범수 의원도 "윤 전 총장이 대선출마 선언한 날 왜 하필 (이 전 논설위원이) 경찰에 입건됐다고 나왔는지, 어제 서울청 광수대에 출석하는데 어떻게 기자들이 그 전부터 장사진을 쳐가면서 있었는지 의혹이 있다"며 "경찰과 여권 쪽 사람들이 서로 공모한 게 아니냐는 생각을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전 위원 주장을 보면 주장 자체가 모순으로 꽉 찼다. 본인의 주장이 정치공작"이라며 "요즘 어떤 세상이냐. 경찰 사건을 정부의 여권 인사가 덮을 수 있는 사회냐"고 받아쳤다.

같은 당 오영환 의원도 "개인 비위행위에 따른 수사를 받는 피의자 아니냐. 그런데 조사를 마친 뒤 여권 사람이라고 하며 던지는 건 전형적 물타기식 수법"이라며 "공작이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면서 하는 행동이 오히려 공작"이라고 했다.

같은 당 박완주 의원도 "그렇게 주장하는 분이 억울함이 없게 하고, 법 집행하는 경찰의 신뢰회복을 위해서도 만약 (이 전 논설위원을) 부른다면 양쪽 다 불러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맞불을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