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양당, 국회예산도 28억 '셀프' 증액…특수활동비 우회 반영
민주·한국 양당, 국회예산도 28억 '셀프' 증액…특수활동비 우회 반영
  • The Assembly
  • 승인 2018.12.10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내년 예산안 처리하며 국회예산도 증액
-특활비 외 업무추진비 성격의 교섭단체 지원금 64% 증액
-의회지도자상 건립 등 정부안에 없던 예산도 집어넣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을 단독 처리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을 단독 '꼼수' 처리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정부안 대비 총 국회예산을 28억2000만원 '셀프' 증액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증액된 예산은 국회가 폐지하겠다고한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의 성격이 짙다.

교섭단체 지원금 등 업무추진비 성격의 예산을 늘려 삭감한 특수활동비 일부를 우회 반영하는 '꼼수'도 부렸다. 고유권한인 예산심사권을 입맛대로 행사했다는 지적이다.

21억1700만원을 감액한 대신 49억3700만원을 늘린 28억2000만원 '셀프' 증액한 결과다. 내년도 국회예산은 총 6409억400만원으로 전년(6051억6100만원)과 비교하면 6%(357억4300만원)나 증액됐다. 

교섭단체와 비교섭단체의 희비는 극명하게 갈렸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교섭단체 지원금을 총 27억3800만원으로 증액했다. 당초 정부안 16억6500만원에서 64%(10억7300만원)나 늘렸다. 반면 비교섭단체 정책지원금은 정부안 13억5200만원에서 10억원으로 감액됐다. 

국회는 앞서 교섭단체 몫인 특수활동비를 폐지한다고 발표하면서 업무추진비로 우회 반영하는 꼼수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다른 기관의 예산을 심사하면서 특수활동비 대신 업무추진비를 증액한 사례가 있는지 꼼꼼히 심사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은 정부가 올해(26억원) 대비 9억4500만원 줄여 편성한 교섭단체 지원금을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10억7300만원을 늘렸다. 올해 보다도 1억1700만원이 오히려 늘어난 셈이다. 교섭단체 지원금은 업무추진비 성격이 짙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교섭단체 정책개발 및 정책자료발간ㆍ자문료 1억원 ▲의회지도자상 건립 1억1000만원 ▲도청탐지설비 설치 1억7600만원 등 정부안에 없던 예산도 반영시켰다. 
아울러 의원외교협의회 5억원, 외빈초청비 5억원, 위원회활동지원금 4000만원 등 업무추진비 성격의 다른 예산들도 증액해 사실상 특활비 일부를 국회예산에 우회적으로 끼워넣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