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연봉 2000만원 인상 추진 반대” 청원 이틀 새 13만 명 이상 동의
“국회의원 연봉 2000만원 인상 추진 반대” 청원 이틀 새 13만 명 이상 동의
  • The Assembly
  • 승인 2018.12.1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무처 "연 182만원 증액…차관급보다 작아" 해명

국회의원 연봉 '셀프 인상'을 중단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원 게시 이틀 만에 약 13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12월 7일 2019년도 예산안 수정안에 국회의원 세비 인상분이 포함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를 비판하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국회의원 내년 연봉 2000만원 인상 추진…최저임금 인상률보다 높은 14%…셀프인상을 즉각 중단하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틀 만인 9일 오후 4시 30분 현재 13만5000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은 "경제상황은 점점 어려워지고 문 닫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며 국가부채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 최저임금 생활비에 허덕이는 근로자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자영업자의 시름은 깊어가고 있다"며 "단돈 몇 푼이 아까워서 끼니를 거르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여당과 야당의 국회의원들은 이러한 국민들의 삶도 외면한 채 본인들의 세비를 삭감해가며 어려움을 동참하기는커녕 서로의 급여를 올리는 데만 혈안이 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1년에 열리는 정기국회나 임시국회에 정상적으로 참여하는 의원들이 몇이나 되느냐"며 "서로 정치싸움에 휘말려 정상적인 국회 운영도 못하면서 받아 가는 돈은 그대로다. 일반 회사에서 그랬다면 정상적으로 급여를 받을 수 있었을까"라고 주장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원의 연봉과 관련된 청원만 200여 건이 올라와 있다. 올해 초에는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27만 7674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로부터 답변을 얻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