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추미애와 10분 독대…윤석열 '동반사퇴' 설명했나
정세균, 추미애와 10분 독대…윤석열 '동반사퇴' 설명했나
  • The Assembly
  • 승인 2020.12.0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국무회의 시작 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10분간 독대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론이 부상하는 가운데 관련 내용을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앞두고 집무실에서 추 장관과 10여분간 독대했다고 한다. 이번 독대는 정 총리가 추 장관에게 국무회의 전에 만나고 싶다고 요청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언급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해결 방법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장관의 직접적인 사퇴를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징계를 청구하면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만큼 사실상 추 장관의 동반사퇴 필요성을 제기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 총리로서는 문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기 위해 총대를 멘 셈이다.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윤 총장에 대해 면직, 해임 등 중징계를 결정해도 결국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문 대통령의 재가가 필요하다.

징계를 결정하더라도 윤 총장의 불복 가능성 등 논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 총리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사퇴가 해법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