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김소연, 불법 선거자금 사건 ‘강대강’
박범계-김소연, 불법 선거자금 사건 ‘강대강’
  • The Assembly
  • 승인 2018.12.0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왼쪽)과 박범계 국회의원. (사진=디트뉴스)
김소연 대전시의원(왼쪽)과 박범계 국회의원. (사진=디트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서구을)과 같은 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 6)이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자금 사건을 놓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며 강대강(强對强)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박범계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때 자신의 측근인 전문학 시의원을 내리고 김소연 변호사를 추천해 자기 사람 심기에 노력하고 문재인 바람에 힘입어 김 변호사를 대전시 의원에 당선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후 김 시의원은 지난 9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거액의 불법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했다.  박범계 측근인 전문학 외 자신의 비서관 출신 변모 씨가 공천 댓가 불법 선거자금을 당시 김소연 후보에게 요구했다는 것이 이 사건의 요체이다.

이후 조사에 나선 검찰은 선거운동원 변모 씨와 전 전 시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 그러나 그게 끝난 것이 아니었다. 지난 지방선거 때 호혜관계 였던 두 사람이 벌이고 있는 불법 선거자금의 실체가 어디에서 나왔냐는 것이다.

김 시의원은 지난 달 29일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박 의원을 검찰에 고소·고발한 자리에서 "확실한 스모킹 건은 박범계 의원 휴대전화에 있을 것"이라며 "(검찰이) 소환해서 휴대전화와 비서 통화기록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이 박 의원의 휴대전화를 ‘스모킹 건’이라고 주장하며 조사를 요구하고 나서자 박 의원은 휴대전화 내역을 공개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두 사람의 주장이 가장 크게 엇갈리는 부분은 김소연 의원이 금품요구 건에 대해 박범계 의원에게 몇 차례에 걸쳐 얼마나 정확하게 알렸는지 여부, 박범계 의원의 ‘권리금 발언’이 있었는지 여부 등 두 가지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