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강정책·경제혁신 투트랙 시동…금주 인선 완료
통합당, 정강정책·경제혁신 투트랙 시동…금주 인선 완료
  • The Assembly
  • 승인 2020.06.07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상하는 정강·정책TF와 경제혁신위원회가 금주 중 인선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당 쇄신 작업에 돌입한다.

정강·정책과 경제는 모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 출범 직후 처음으로 지시한 구체적인 혁신 과제다. 비대위 출범 2주차를 맞는 이번주부터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난 뒤 작업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다.

7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병민 비대위원이 이끄는 정강·정책TF에는 김예지·이종성 통합당 의원과 천하람 전 후보·김보람 전 인사이트컴퍼니 최고콘텐츠책임자가 포함됐다. TF는 이들을 포함한 원내 인사 10여명과 1970~1980년대생을 주축으로 한 원외 인사로 구성된다.

김 비대위원은 7일 뉴스1과 통화에서 "현재 원외 인사는 확정됐고 원내 인사를 마무리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정강·정책 수정 작업은 그동안 통합당이 놓치고 있었던 부분을 새롭게 넣어 강조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표적인 것이 '민주화'와 '사회적 약자'다.

김 비대위원은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룩한 대한민국 현대사에 대해 모두가 높게 평가한다"며 "그렇지만 현재 통합당 정강·정책은 산업화에 초점이 더 많이 맞춰져 있다. 균형을 맞추는 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강·정책 TF 활동은 김종인 비대위가 강조해온 '약자와의 동행'과도 맥락을 같이 한다.

김 비대위원에 따르면 상징성을 가진 인물,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인사가 TF에서 활동한다. 김예지 의원과 이종성 의원은 사회적 소수자인 '장애인'을, 천 전 후보와 김 전 최고콘텐츠책임자는 중앙정치 무대에서 소외된 '청년'을 대변한다는 점에서 낙점된 것이란 해석이다.

 

 

 

 

 

 

 

김병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 비대위원은 "다가오는 미래에 통합당이 국가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고민하고 그 과제를 선점하는 일이 TF 활동의 중점 요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정강·정책 TF는 이번주 내 정식으로 발족한 뒤 이번 여름 안에 모든 작업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이르면 이달말까지 구체적인 성과가 도출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정강·정책이라는 당의 '뿌리'가 바로 서야 그 방향성에 맞는 개혁과 쇄신 작업이 급물살을 탈 수 있기 때문이다.

김 비대위원장 역시 당의 정강·정책 수정이 당 혁신의 기본 작업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는 지난 2012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으로 있으면서도 정강·정책에서 '보수'라는 단어를 전부 지우려다가 당내 반발로 한 구절에만 '보수'를 남기는 선에서 타협한 경험이 있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은 "현재 통합당 정강·정책에는 '보수'라는 단어가 없다. 그럼에도 보수가 가진 지향점과 중요 가치는 정강·정책에 충분히 담겨 있지 않느냐"며 "우리는 '보수'를 지우려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비대위원장의 또다른 주요 관심사인 경제혁신위원회 역시 이번주 인선을 마무리짓고 정식 출범한다.

애초 김 비대위원장이 직접 지시한 비대위 산하 '1호 위원회'인 만큼 김 비대위원장이 경제혁신위원장을 겸직할 가능성이 높았지만, 최근 위원회에 역량을 집중하고 작업을 빠르게 전개하기 위해 당내 경제 전문 인사를 위원장에 임명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경제혁신위는 진취적인 정당으로 미래를 선도하는 정책 이슈와 비전을 다룰 계획"이라며 "재정과 민간경제, 저출산 등 국민의 미래 걱정을 덜고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어젠다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지난 1일 첫 비대위 회의에서 김 비대위원장 역시 "코로나19로 파생된 경제·사회 제반의 여러 가지 사항들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고, 회의 후 비대위원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전반적인 경제 구조 자체가 변할 것이다. 시장경제가 다 해결해주지 못하는 부분을 우리가 포괄적인 사회안전망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