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만나기도 어렵다" 황운하-이상현 검사 묘한 인연
"이렇게 만나기도 어렵다" 황운하-이상현 검사 묘한 인연
  • The Assembly
  • 승인 2020.04.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대전 중구 당선인이 24일 오전 대전 중구 당선인 사무실에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4.2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태진 기자 = 검찰이 24일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선거구 황운하 당선인(58)의 선거사무실을 7시간 40여분 간 압수수색해 박스 1개 분량의 압수물을 들고 갔다.

이 가운데 이 사건의 수사 책임자인 이상현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46)과 황 당선인 사이 묘한 인연이 회자되고 있다.

이 부장이 울산지검에서 황 당선인이 연루된 청와대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했던 이력이 있어서다.

이상현 당시 울산지검 공공수사부장은 지난 2월 정기인사에서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발령을 받았다.

이 부장은 울산지검에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지원했다. 시장 선거가 치러진 2018년 6월 황 당선인은 울산지방경찰청장 신분이었다.

그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를 지원했다.

이 부장은 지난 정기인사 직전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사건 관련자 등 핵심 인물들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후 검찰은 황 당선인을 포함해 송철호 현 울산시장 등 13명을 재판에 넘겼다.

황 당선인은 당시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거쳐 아산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고, 이 부장이 대전지검으로 오면서 다시 만나게 된 것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오로지 우연의 일치다. 이렇게 만나기도 어렵다. 이런(이번) 사건이 있을 지 누가 알았겠냐"고 말했다.

이 부장이 지휘하는 공공수사부는 이날 황 당선인이 경선 과정 중 당원명부를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7시간 40분에 걸쳐 고강도 압수수색을 펼쳤다.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3월초 대전 중구지역 후보자 3인 경선 과정에서 피고발된 A씨가 권리당원 명부를 통째로 황 당선인측에 제공했다”며 “결국 불공정 경선이 이뤄진데 분노한 B당원이 A씨를 경선 직후 개인정보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경선을 3~4일 앞둔 지난 3월9일 민주당 중구지역위원회 전직 간부가 황 당선인측에 당원 연락처를 넘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황 당선인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황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과잉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검찰권 남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검찰의 이번 수사에 대해선 "상대 후보 측의 고발 사건에 대한 것"이라며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