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셀프 제명 무효' 신용현 경선 배제…김소영 공천
통합당, '셀프 제명 무효' 신용현 경선 배제…김소영 공천
  • The Assembly
  • 승인 2020.03.17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정윤미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7일 '이중 당적' 논란이 불거진 신용현 의원을 총선 후보자 경선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신 의원과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이 오늘부터 대전 유성구을 결선 경선을 할 예정이었지만, 신 의원이 통합당이 아닌, 민생당 당원으로 있었던 것이 돼 김 전 시의원을 단수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정당법상 이중당적 원천 배제 원칙을 들어 신 의원의 경선 배제를 밝힌 것이다. 신 의원은 전날 법원이 바른미래당에서의 '셀프 제명' 효력을 정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인용함에 따라 민생당(바른미래당의 후신) 의원 신분이 됐고, 예정됐던 경선이 이날 중단됐다.

이 부위원장은 신 의원 이외의 바른미래당 출신으로 통합당에 입당해 공천을 받은 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 의원 4명에 대해서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며 "민생당을 일단 탈당하고 전직 의원 상태로 통합당에 입당하면 바로 우리가 그 지역을 우선 추천지역으로 지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부위원장은 특히 "이것은 4명 의원에게 보내는 시그널이다"며 "4명에게 (민생당) 탈당 절차를 밟고 (통합당에) 재입당 하라는 것이다. 4명이 같은 행보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