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김수현 정책실장 임명…‘경제 투톱’ 동시 교체
文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김수현 정책실장 임명…‘경제 투톱’ 동시 교체
  • The Assembly
  • 승인 2018.11.09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좌측)과 청문회가 필요없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자리를 옮기고 있다.(사진=KBS)
문 대통령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좌측)과 청문회가 필요없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자리를 옮기고 있다.(사진=KBS)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오전 동시에 교체됐다.

후임 경제부총리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이 각각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경제의 어려움과 실업률 개선에 큰 개혁의 밑거름 제고 및 소득주도성장이 '경제 투톱' 간의 엇박자가 나자 이른바 '경제 투톱'의 동시 교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고, 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자리엔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경제부총리에 지명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된 김수현 사회수석이 이전 국회 질문과 관련 숙의하고 있다.

청와대는 정통 경제 관료 출신인 홍남기 후보자가 현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해 국정 과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을 인선 이유로 꼽았다.

홍 후보자는 경제 체질 강화와 구조 개혁 및 역동성과 포용성이 잘 조화돼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추진해나갈 수 있겠다는 점이 인선 배경으로 작용했다.

홍 후보자와 보조를 맞출 김수현 정책실장은 국정 경험이 풍부하고 사회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가 높은 점이 정책실장으로의 인섬 배경이 됐다.

청와대는 홍 후보자가 경제 사령탑을 맡고,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며, 기존 '경제 투톱'과 다른 경제부총리 '원톱 체제'로의 전환을 공식화했다.

홍 후보자 지명으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 자리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이 승진 발탁됐고, 김수현 실장이 맡았던 청와대 사회수석 자리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청문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던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청문회가 필요없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