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8개국 韓 입국에 '빗장'…중국은 9개 성·시 입국 제한
세계 58개국 韓 입국에 '빗장'…중국은 9개 성·시 입국 제한
  • The Assembly
  • 승인 2020.02.29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으면서 한국발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거나 한국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28일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0분 기준 한국 방문자에 대한 입국제한 국가는 58곳까지 늘었다.

한국 방문자에 대해 입국 금지를 조치를 취한 국가는 미크로네시아, 몰디브, 몽골, 베트남, 사모아,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일본, 키리바시, 투발루, 피지, 필리핀, 홍콩,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쿠웨이트, 사모아(미국령), 엘살바도르, 자메이카, 트리니다드 토바고, 모리셔스, 세이셸, 코모로 등 27곳이다.

베트남은 최근 14일 이내 대구 경북에서 입국하거나, 경유한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시킨 데 이어, 오는 29일 오전 0시1분부터 한국인에 대한 무사증(무비자) 입국을 임시 중단했다.

싱가포르도 대구, 청도를 방문한 개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고있다. 싱가포르는 취업비자 소지자(동반자 포함)의 경우 입국승인 통지서 2부를 항공편 체크인 시 및 싱가포르 도착 후 입국심사시 제출하도록 했다. 아울러 비행기 탑승 전 고용주를 통해 싱가포르 인력부의 입국 사전 허가도 받아야한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이기도 한 중국의 지방정부 주도 한국발 승객 입국제한도 대폭 확대됐다. 기존 중국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에 이어 광둥성, 상하이시, 산시성, 쓰촨성도 포함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대체적으로 입국시 발열 등 증상이 있다면 병원으로 격리된다. 증상이 없음에도 호텔 등으로 격리되는 사례도 있는데, 이 때는 대개 호텔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된다. 검사 결과가 양성일 경우 병원으로, 음성일 경우 자가격리를 요구한다.

외교부는 "중국 상황의 변동 가능성이 있으니 동 지역으로 출국시 사전에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국발 승객의 검역을 강화하거나 격리조치를 강화한 국가도 늘어났다. 입국제한국은 중국, 대만, 마카오, 인도, 태국,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벨라루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 아이슬란드, 영국, 카자흐스탄,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오만, 카타르, 말라위, 모로코, 모잠비크, 에티오피아, 우간다, 잠비아, 짐바브웨, 케냐, 튀니지, 멕시코,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콜롬비아, 파나마 31곳이다.

아프리카의 말라위, 에티오피아, 잠비아, 짐바브웨, 케냐와 중남미 멕시코가 새롭게 추가됐다.

말라위는 아시아 등 체류 및 여행 후 입국시 상황에 따라 14일 간 자가격리를 요구한다. 잠비아도 한국, 중국 등 방문후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자가격리를 권고한다.

에티오피아는 한국, 중국 등 확진자 발생국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증상 여부와 관계 없이 14일 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하고, 후속 조치팀이 전화로 문의할 때 건강상태 정보를 제공하도록 권한다.

짐바브웨는 한국, 중국 등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 중 유증상자는 별도로 격리한다. 무증상자는 건강상태, 연락처 등을 포함한 서류를 작성해 제출해야하고, 상황에따라 21일 간 자가 격리 권고를 받을 수 있다.

케냐는 한국, 중국 등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발열테스트 후 증상이 있으면 격리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케냐 보건부가 조만간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14일 간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할 계획임을 통보한 상태라 향후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

멕시코는 한국, 중국, 일본 등을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강화된 검역을 적용한다. 유증상자의 경우 자가격리 상태에서 14일 간 매일 의료진 문진 또는 전화 등 원격으로 건강상태 점검을 받아야한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dev/newest_list.mof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교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서도 한국발 입국제한 조치 등에 대해 즉각적으로 알린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