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글부글 부울경…野 의원들 "민심은 檢인사 폭발 직전"
부글부글 부울경…野 의원들 "민심은 檢인사 폭발 직전"
  • The Assembly
  • 승인 2020.01.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형진 기자,이균진 기자 = 부산·울산·경남(PK) 민심이 심상치 않다. 최근 선거에서 여권에 힘을 실어줬던 PK가 이번 4·15 총선을 앞두고서는 정부·여당을 향한 심판론이 강해지는 모습이다.

PK 지역구 의원들이 전하는 지역 민심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실망과 최근 검찰 인사에 대한 비판에 모아졌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은 2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민생 경제에 대해서 우리 경제가 이렇게 파탄이 난 적이 있나. 이게 제일 큰 화두였다"며 "검찰 인사에 대해서도 얘기를 많이 하더라. '문재인 정부가 너무 막 나간다. 검찰 인사 문제를 설 밥상머리에 올리겠다는 용감함, 대담성이 놀랍더라'고들 하셨다"고 전했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경남 창원마산합포)도 통화에서 "자영업자들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사람들 다 내보내고 문닫아야 하니 경제가 다 어려워지고 있다"며 "검찰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거의 폭발 직전이다. 이러다 나라가 공산주의화 되는 것 아니냐고까지 걱정하더라"고 말했다.

울산 남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박맹우 한국당 의원은 "시장통을 다녀보고 여러 지역 단체들을 만나봤는데, 민심은 살기 어려워서 완전히 분노하고 있다"며 "울산은 여러 공단과 중소기업이 많은데 다들 어렵다 호소한다"고 말했다.

새로운보수당 소속인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도 검찰 인사 문제를 두고 지역 민심이 '측근 비호'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전하며 "부산 지역에서는 다 문재인 심판"이라고 말했다.

 

 

 

 

 

 

 


민생 경제에 대한 비판은 야권 민심뿐이 아니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진갑)은 통화에서 한숨 섞인 목소리로 "부산 민심이 아주 좋지 않다. 최근 검찰 인사를 둘러싸고 유권자들이 '이것이 공정한 것이냐' 부정적으로 얘기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지방 경제가 아주 안 좋다. 물론 현 정부의 책임만은 아니지만, 쭉 이어져 온 하향추세에 대해 현 정부가 3년차를 지났으니 책임을 묻는 이야기가 많다"고 전했다.

다만 제1야당인 한국당이 이같은 상황의 대안세력으로 떠오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반반이라는 의견이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부울경의 한 야권 인사는 "'문재인 정권도 싫지만, 너네도 싫다' 이런 것 같았다"며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도 반은 긍정적으로 얘기하면서도, 나머지 반은 '너무 못한다'는 얘기가 있더라"고 밝혔다.

민홍철 민주당 의원(경남 김해갑)은 "여야 다 잘못이라는 의견이다. 야당도 한 것이 뭐가 있나"라며 "탄핵에 대한 반성도 없고, 개혁 같은 정책도 없다. 야당이 더 나쁘다 이런 얘기들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보수통합을 통해 내년 총선에서 현 여당에 경고를 명확히 보내라는 의견도 상당했다.

장제원 의원은 "부산에서는 통합은 이쪽저쪽 다 합치라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도 "절대 분열해서는 안 된다. 총선을 무조건 이겨야지 이번에도 지면 망하는 길을 바로잡지 못한다"며 통합 범위에 대해서는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크게 봐서는 단일대오를 형성해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새보수당의 좌장인 유승민 의원을 포함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다소 이견이 보였다. 새보수당의 하 의원은 "문재인을 심판해야 하는데 보수가 분열해서 되겠느냐는 목소리가 컸다"고 했다. 반면 박 의원은 "통합에 대해서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걱정이 많다"며 "유승민을 넣으면 플러스보다 마이너스다라는 얘기가 많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