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 과제 제시"vs"달나라 인식"…文대통령 신년사 엇갈린 반응
"도약 과제 제시"vs"달나라 인식"…文대통령 신년사 엇갈린 반응
  • The Assembly
  • 승인 2020.01.0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김정률 기자,김성은 기자,정상훈 기자 =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상생 도약을 위한 구체적 실천과제를 제시했다고 평가한 반면, 야권은 문 대통령의 '안이한 현실인식'이 명확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한층 변화된 '혁신'과 '포용', '공정'과 '평화'의 실천과제를 통해 국민께 더 따뜻한 삶을 만들어내겠다는 다짐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상생 도약을 통해 만들어지는 국민 삶의 확실한 변화가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 '혁신', '포용', '공정', '평화'를 위한 과제들을 함께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나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여전히 변한 것이 없었다"며 "대통령의 현실 인식이 국민적 기대와는 너무나도 동떨어져 있음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혹평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은 공정을 말하기 전에 국민 앞에 정중하게 사과했어야 했다"며 "대통령의 30년 지기를 선거에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와 민주당 심지어 경찰까지 총동원된 부정선거 공작이 과연 공정한 선거였나. 대통령이 임명권을 쥐게 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과연 공정한 수사기구가 될 수 있겠느냐"고 따졌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함께 잘 사는 나라'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었다고 자랑했지만, 지난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은 눈을 씻고 찾아도 없다"며 "자화자찬은 있지만 반성은 없고, 총론은 있지만 각론은 부족한 신년사"라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세계경제에 먹구름이 몰려오고 국제정세가 일촉즉발의 위기를 향해 치닫고 있는데, 신년사에 나타난 대통령의 국정상황 인식은 여전히 무사안일"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대통령이 부디 냉철한 현실인식을 바탕으로 실효적인 방법을 찾아 국리민복(國利民福)에 충실한 국정운영을 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상욱 새로운 보수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꽉 막힌 대통령의 인식에 일일이 반박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 채 그저 숨이 막히는 느낌"이라며 "대통령의 '달나라 딴나라 인식'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대통령의 국정철학 기조는 훌륭하지만 실효성 있는 이행이 관건"이라며 "정부 초기의 국정철학을 4년차를 맞아서도 반복할 것이 아니라 이제는 행동으로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평이한 산업대책과 기존의 복지대책을 제시하였을 뿐 개혁 미진, 민생 악화와 외교실패에 대한 진단과 처방 모두 미흡했다"면서도 "향후 이어지는 행보에서 확인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경환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서민들은 경제난에 허덕이며 아우성인데 대통령의 경제인식은 안이하고 낙관적"이라며 "남북관계도 북미 간 교착상태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는데 이를 해결할 새로운 돌파구도 전략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래서야 꽉막힌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