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결렬, 김정은 답방은?…靑 "언급하지 않겠다"
북미협상결렬, 김정은 답방은?…靑 "언급하지 않겠다"
  • The Assembly
  • 승인 2019.10.0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30일 오후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2019.6.30/뉴스1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청와대가 6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1월 부산 답방에 영향을 미칠 지 여부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50일 앞두고 이번 회의에서 기대되는 성과들을 브리핑하기 위해 춘추관을 찾았다.

다만 브리핑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기자들이 '북미 실무협상 결렬이 김 위원장의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에 영향을 미치냐'고 거듭 묻자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김 위원장의 부산 답방에 찬성하는 국내 여론이 과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김 위원장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 가능성과 관련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주목받기도 했다.

탁 위원은 지난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남쪽인 부산이라는 곳에 오신다면 그 부분에 대해 여러 장치들도 만들어야 해서 아세안은 준비할 게 많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