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대통령기록관 예산, 보고 드렸어야 했는데…"
노형욱 "대통령기록관 예산, 보고 드렸어야 했는데…"
  • The Assembly
  • 승인 2019.10.02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형욱 실장과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이 국감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2일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예산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 "정부에서 확정되기 전에 보고드리고 했으면 좋았을텐데 결과적으로 잘 보필하지 못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가습기살균제사건과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상대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 논란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11일 국가기록원이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 건립은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후 사태는 잠잠해지는 듯했으나 박 의원이 이날 해당 예산이 지난 8월29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히면서 재점화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벌써 국무회의에서 예산이 통과됐다는거 아니냐. 국무회의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이 방망이(의사봉)를 두드렸을 거 아냐. 그럼 그 안에 예산이 들어있는 것도 모르고 화를 냈단건가. 누워서 침뱉기다. 누워서 했다는게 자랑이냐"며 국가기록원장에게 책임을 물었다.

노 실장은 "정부 예산을 국무회의에서 통과 시킨 건 맞는데 예산안에 사업 8000여개 들어있어 소상하게 다 살피지 못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