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연구가 백종원씨,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의원들에게 '신뢰' 한 수
요리연구가 백종원씨,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의원들에게 '신뢰' 한 수
  • The Assembly
  • 승인 2018.10.1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
-본사는 좋은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분점과 같이 이득 꾀해
-'신뢰' 때문에 가맹점도 프랜차이즈 정액 수수료 체제...외식업계 과제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대표(사진=머니투데이)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대표(사진=머니투데이)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대표, 그리고 방송인인 백종원씨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백 대표는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식업계 문제가 어떤 점이 있냐는 질문에 "상생은 어떤 한쪽에서 양보하는 게 좋은 게 아니다. 같이 사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희 프랜차이즈가 여러 형태인데 좋게 비춰지는 건 분점이 영업이익을 올리기 위한 고민을 (같이) 하고, 본사는 좋은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분점과 같이 이득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더본 코리아는 프랜차이즈 체인점에 수수료를 정액제로 받고, 인테리어는 본사의 가이드라인이 아닌, 점주들에게 직접 맡기는 이유는 본점과 분점간 상호 신뢰를 쌓아 본사가 부실 공사 감리만 관여하고, 인테리어 공사는 분점(가맹점) 스스로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백 대표는 매장 매출 대비 퍼센트로 수수료를 받으면 본사의 간섭이 심해지기 때문에 상호간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서 (가맹점에서) 아예 정액제로 하는 것은 '신뢰' 때문에 가맹점도 정액 수수료 체제로 한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