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삭발에…"얼마나 아름답나" vs "해선안될 3대 쇼"
이언주 삭발에…"얼마나 아름답나" vs "해선안될 3대 쇼"
  • The Assembly
  • 승인 2019.09.10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조국을 통해 86운동권 세력들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그들은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 이라고 말했다. 2019.9.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이균진 기자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10일 '눈물의 삭발식'을 놓고 정치권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인가. 야당 의원들이 이언주 의원 결기의 반만 닮았으면 좋으련만"이라며 이 의원의 행보를 지지했다.

그러면서 "조국 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없는 (야당 의원들의) 모습은 참으로 보기가 딱하다.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어떤 메시지도 전달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격하게 응원한다"는 게시물을 썼다. 박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발해 야당 의원들 가운데 처음으로 삭발을 한 인물이다.

그는 "이언주 의원이 삭발 투쟁에 나섰다"며 "일성(一聲)은 '민주주의는 사망했다. 격하게 응원한다"며 "패스트트랙 때 나도 삭발하면서 그 말을 외쳤다. 이심전심이고, 공감(된다)"고 했다.

이어 "국민과 전쟁하자는 정권"이라며 "조국 열차로 파국 열차 탔다"고 덧붙였다.

반면 대안정치(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에서 활동 중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이 의원의 행보를 비판한 댓글로 눈길을 끌었다.

박 의원은 이날 삭발식과 관련한 국회안전상황실 보고를 페이스북에 공유한 노영희 변호사의 게시글에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는 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어 "사퇴한 의원 없고 머리는 자라고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해 삭발을 감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