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없이 헛심 공방'…변죽만 울린 '조국 맹탕 청문회'
'한방 없이 헛심 공방'…변죽만 울린 '조국 맹탕 청문회'
  • The Assembly
  • 승인 2019.09.06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민석 기자 = "한방은 없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했던 한 의원이 청문회장을 나가면서 읊조린 말이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우여곡절 끝에 이날 열리면서 세간의 모든 이목이 집중됐지만 변죽만 울린 채 헛심공방만 벌이는 모양새다.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이후부터 한 달여 동안 국지전만을 벌이다 이날 청문회에서 총력전을 벌였다.

여야 모두 의욕적으로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낙마를 목표로 기세 좋게 청문회에 출격했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조 후보자를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다진 채 청문회에 임했다.

모두의 예상대로 청문회는 불꽃이 튀었다. 여야는 설전을 벌이면서 청문회장에선 고성이 오갔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정점식 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답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발언 시간이 줄어들자 한국당 소속인 여상규 위원장에게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이들은 "청문회는 히어링(hearing)이다. 히어가 무슨 뜻인 줄 아냐" "내가 국민학생이냐" "이봐요" 등의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주요 의혹들 가운데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수상 논란과 논문 의혹 등을 정조준했다. 동양대 표창장 수상 논란을 놓고 조 후보자와 동양대 최성해 총장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어 조국 국면을 한 번에 정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 후보자에게 제기됐던 각종 의혹에 대한 결론은 나지 않은 채 주장과 해명만으로 점철됐다. 결국 야당 의원의 의혹 확인 질의, 조 후보자의 답변만이 도돌이표처럼 반복됐다.

특히 통상적으로 야당의 무대로 평가되는 청문회임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조 후보자에게 제기했던 의혹을 입증할 결정적인 무기를 내놓지 못했다. 정치권에선 청문회에서 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발언을 뒤집을 수 있는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별다른 증언이나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또한 한국당이 정국을 흔들 만한 사안에 집중하지 않은 채 지엽적인 문제만 물고 늘어졌다는 평가마저 나온다.

그 뿐만 아니라 청문회 증인도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만 증인으로 출석했고 야당은 증인 신문에서 별다른 소득도 얻지 못했다.

이 때문에 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의 딸 의혹 문제 등을 거론하면서 여론전만을 벌이는 모습만을 보였다.

당장 한국당 홈페이지에는 답답하다는 반응들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당 홈페이지에 있는 게시판에는 "뭔가 준비를 했겠지 하고 믿었는데 결국은 아무 것도 없다" "조국에 대해 (국민이) 부정적이었는데 한국당이 하는 것을 보고 (여론이) 바뀌고 있다" 등의 평가가 나왔다.

홍준표 전 대표 역시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맹탕인 야당이 맹탕 면죄부 청문회를 열어줘 맹탕인 조국을 법무장관으로 시켜준다"며 "참 기분이 더러운 하루"라고 개탄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이 헛발질을 했다고 강조했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역시 헛발질의 대가 한국당"이라고 했으며 김현권 의원도 "화면으로 (청문회를) 보고 있자니 마음이 짠하다. 힘내라"라고 한국당을 비꼬았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야당 입장에서 청문회를 하지 못한 것만 못하다고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청문회는 야당이 새로운 사실을 공개해서 파장을 만들고 후보자를 어렵게 만드는 것인데 (조 후보자의 경우) 오랫동안 언론을 통해 (의혹이) 보도가 됐고 심지어 검찰수사까지 진행돼 그것을 넘어서는 새로운 사실을 야당이 폭로하는 것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은 청문회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검찰에 녹음파일을 제출했다는 것 말고는 새로운 사실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청문회 속성상 밤에 많이 나오기에 저녁까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