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국민 사기쇼" 바른미래 "민주주의 폭거" 평화 "역겹다"
한국 "대국민 사기쇼" 바른미래 "민주주의 폭거" 평화 "역겹다"
  • The Assembly
  • 승인 2019.09.02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 관련 이야기를 하다 생각에 잠겨있다. 2019.9.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김민석 기자,김진 기자 =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와 관련 "법으로 규정된 민주적 절차에 대한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강행한 것은 3권 분립을 무색하게 한 상상할 수 없는 초법적 발상이며, 국민과 국회를 비웃은 가증스러운 정치공작이자 동정 여론을 만들려는 대국민 사기 쇼의 결정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조 후보자 일가의 증인 채택을 막는 등 더불어민주당의 의도적인 방해로 청문회가 무산되었음에도 청문회 무산이 아쉽다고 한 것은 명백한 책임 전가이자 거짓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겉으론 송구하다고 하면서도 법과 상식을 바탕에 둔 국민적 분노를 마치 정치공세이자 가짜뉴스인 것처럼 호도해 반성할 줄 모르는 오만함을 보여줬다"며 "조 후보자는 이미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 국민과 국회를 능멸했으며,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정면으로 국민에 맞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조 후보자의 일방적, 기습적 기자간담회는 의회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폭거"라며 "권력에 의한 새로운 횡포를 전례로 남겼고, 법으로 규정된 민주적 절차에 대한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기자들의 송곳 질문엔 궁색한 변명과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길게 대답하면 모든 것이 그 시절의 제도는 어떠했다는 설명이었고, 힘주어 말하면 본인은 모르는 것이었다. 안다면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알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SNS를 통해 주장을 펼쳤던 것은 무엇이었으며, 출근길 기자들이 질문을 던질 때마다 '인사청문회에서 상세히 소명하겠다'는 답변은 무엇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승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를 실시한다. 의혹에도 임명하겠다는 의미"라며 "조국 감싸기가 지나치다. 기자간담회 명분도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민 분노의 핵심은 조 후보자의 이중성과 인간적 배신이다. 평소 그가 페이스북이나 저서를 통해서 얘기했던 것과는 너무 상반된 이율배반적 행동"이라며 "청와대와 집권당에서 나타나는 똑같은 이중성이다. 셀프청문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은 오히려 역겹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