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개·사개특위 연석회의…"여야 지도부 쟁점 결단 필요"
與 정개·사개특위 연석회의…"여야 지도부 쟁점 결단 필요"
  • The Assembly
  • 승인 2019.08.13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치개혁·사법개혁 특별위원회 비공개 연석회의를 열었다. 2019.8.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국회에서 '정치개혁·사법개혁 특별위원회 비공개 연석회의'를 열고 두 개 특위의 소위원장을 둘러싼 여야 간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 공유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 6월 28일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가운데 각각 한 곳씩 나눠 위원장직을 맡기로 합의했다. 이에 민주당은 정개특위를 선점하고 한국당은 사개특위를 택했으나 각각 특위의 소위원장을 어느 당이 맡느냐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정개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이날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과 관련해 "민주당이 소위원장을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며 한국당에 내어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의 반대가 강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소위원장을 변경하면 사개특위 검경소위원장을 우리당이 맡아야 하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사개특위 검경소위원장을) 맡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에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을 내어주면 민주당이 사개특위 검경소위원장을 가져가야 하지만, 다른 야당들의 반대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정개특위 1소위원장에 대해선 (이인영 원내대표가) 한국당과 협의를 더 해본다고 했다"며 "정개특위 2소위 안건에 대해선 선거운동에 관련된 여러가지 법안들, 즉 정당법이나 정치자금법 등 이견이 없는 법안에 대해선 의결해서 법사위로 넘기자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두 개 특위가 오는 31일로 만료되는 것과 관련해선 "정개특위를 운영하더라도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기 때문에 지도부의 책임있는 논의와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정치협상을 병행해 나가자고 제안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논의에 가닥이 잡혀서 빨리 (특위) 회의를 여는 것이 최선"이라며 "만약 계속 논의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다음주 중 (특위) 회의를 열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