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NSC, 즉각 '탄도미사일' 발표한 까닭…北 690㎞ 발사 '성공'
靑NSC, 즉각 '탄도미사일' 발표한 까닭…北 690㎞ 발사 '성공'
  • The Assembly
  • 승인 2019.07.25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당일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해 발표했다.

지난 5월 4일과 9일 북한이 두 차례 발사체를 발사했을 때에는 '단거리 발사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고 발표한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탄도미사일'로 밝힌 것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5시34분과 5시57분쯤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두 발 모두 고도는 50여㎞이나 한 발은 약 430㎞, 다른 한 발은 690여㎞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5월9일 이후 78일 만이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5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회의를 2시간가량 개최하고 "25일 오전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것으로 분석했다"며 "향후 한미 간 정밀평가를 통해 최종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NSC 상임위는 북한이 지난 5월 두 차례 발사한 미사일과 달리 이번 미사일은 모두 발사에 성공한 점에 주목했다. NSC 상임위가 '새로운 유형의 탄도미사일'로 분석한 것은 600㎞가 넘는 사거리 발사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지난 5월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 다수를 발사했다. 발사된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약 70~240여㎞로, 2017년 11월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6개월여만이었다.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앞둔 5월9일 오후 북한은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각각 420여㎞, 270여㎞ 1발씩 2발을 동쪽으로 발사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열린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서 "북한이 평안북도 지역에서 육지를 넘어서 동해안까지 발사했고 또 발사한 두 발 중 한 발은 사거리가 400㎞를 넘는다"라며 "그래서 일단 단거리 미사일로 한미 양국이 함께 추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NSC 상임위는 5월4일 미사일의 경우 모두 실패했고, 9일에는 두 발 중 한 발만 성공했지만, 이날(7월25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두발 모두 성공했다고 판단했다.

특히 5월9일 미사일의 경우 420여㎞였고 이는 실패한 사거리였지만,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두 발 모두 성공했고, 그중 한 발은 690여㎞로 분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해서 "5월9일에는 400여㎞로 예측했고 실패한 사거리였지만, 지금은 600여㎞로 두 발 모두 완전히 성공했다"라며 "그래서 새로운 종류의 탄도로 두 발 모두 성공해 새로운 유형의 탄도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정보당국이 공동으로 분석한 것을 기반으로 NSC 상임위에서 이렇게 분석한 것"이라며 "최종 판단은 한미 간 정밀 분석을 통해서 최종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NSC 상임위는 지난 5월4일과 9일 실패한 미사일과 이번에 성공한 미사일이 연관이 있다고 보고 이례적으로 분석 내용을 즉각 발표했다.

북한이 이같은 사실상의 군사 도발 행위는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 및 북미 정상이 회동했지만 한 달여 넘게 대화가 진전되지 않은 것에 대한 메시지를 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의 동향으로 볼 때 북미 대화가 진행 중일 경우 이러한 도발은 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기술적으로 완성된 탄도미사일이 성공하는 모습을 대내외에 과시하며 거꾸로 대화를 촉구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이에 따른 조사와 추가 제재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제재 위반에 대한 판단은 안보리에서 해야 할 일이고 결정할 사항"이라며 "우리가 위반에 대해 예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즉시 국가안보실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 청와대는 "관련 동향을 사전에 인지하고 예의주시해왔으며, 유관부처 간 신속한 대응체계를 가동 중에 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이날 회의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NSC 상임위는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