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석열 임명강행한다면 文정권 도덕성 파산선고"
한국당 "윤석열 임명강행한다면 文정권 도덕성 파산선고"
  • The Assembly
  • 승인 2019.07.10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청와대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하는 등 임명강행 수순을 밟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 앞에 버젓이 거짓말하는 것을 보고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에 대해 스스로 파산선고를 내리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최측근에게 몇년 전에 공천을 제안받고 최근까지도 만남을 가진 사람을 지명한 것 자체가 현 정권의 후안무치를 보여준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소개하지 않았다는 거짓말이 들통나자 위법 사항인 '선임'을 한 것은 아니라고 말을 바꾸고 검찰국장이 이를 거드는 모습은, 말바꾸기와 입맞추기에만 급급한 법률 기술자 집단으로 전락할 윤석열 호 검찰을 미리 보여주는 듯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나마 윤 후보자의 주장과 달리 해당 변호사는 분명히 판결문에 등장해 거짓이 거짓을 낳는 전형적인 범죄자의 변명과 같을 뿐이며, 윤 후보자의 해명을 믿어줘도 부장검사가 사익을 위해 언론에 거짓말을 한 것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행태가 개인적 친분을 바탕으로 카르텔을 만들어 거짓말도 불사하는 법조 브로커와 무엇이 다른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만약 윤 후보자가 담당했던 소위 적폐 수사에서 자신과 같은 오락가락 변명이 있었다면 진술이 일관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았겠는가"라고 따졌다.

또 "아무리 거짓과 조작에 맛 들인 후안무치한 정권이라 하더라도, 국회 인사청문회를 완전 무용지물로 만들 속셈이 아니라면 청문회에서 모든 국민들에게 거짓 증언을 수차례 반복한 윤 후보자는 반드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 후보자를 향해 "이렇게 거짓말이 드러났는데도 청와대의 임명강행을 바라며 자리에 연연하는 것 자체가 자신의 공언과 달리 검찰의 정치권력 예속을 가속화하는 꼴이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국민을 우습게 보고 검찰 조직을 조롱거리로 만들려는 게 아니라면 즉시 윤 후보자를 지명 철회해야 하며, 윤 후보자 역시 지금이라도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검찰과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의 명예를 지켜주는 마지막 행동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