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日 무역보복에 "최소 1200억원 추경 요청할 것"
이낙연, 日 무역보복에 "최소 1200억원 추경 요청할 것"
  • The Assembly
  • 승인 2019.07.10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9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에서 경제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7.1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이균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필요성과 관련해 "정부가 내년 예산으로 해야겠지만, 몇개월이라고 빨리 시행하기 위해 최소 1200억원 정도를 국회에 정중히 요청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야 합의가 잘되면 일본 무역보복과 관련해 증액안을 마련할 수 있지만 만약 합의가 안되면 제2차 추경안을 낼 필요가 있지 않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 총리는 "야당 의원들께서도 이번 한일 경제마찰의 위중함을 충분히 알고 계시기 때문에 이번이야말로 재해가 아닌가하는 인식을 갖고 도와주시길 바란다"고도 했다.

또 "우리가 이런 타격을 크게 받는 이유 중 하나는 부품소재장비 분야의 지나친 대일의존에 있었다"며 "그것이 일본이 아니라고 해도 어느 한 나라에 편중돼 있으면 항상 올 수 있는 리스크다. 수입처 다변화와 국산화를 위한 국내 생산역량 확충을 서둘러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미국에 중재를 요청했느냐는 질문에는 "다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상상할 수 있는 여러가지 방면의 외교적인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가 반기업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는 일각의 평가에 대해선 "기업 입장에서는 임금 인상이나 노조의 요구, 환경규제, 공정거래의무 등에 부담을 무겁게 느끼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함께 해나가지 않으면 앞날을 개척하기 어렵다는 것을 기업 지도자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소통이 원활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