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토위원장 버티기' 박순자 윤리위 회부…징계 착수
한국당, '국토위원장 버티기' 박순자 윤리위 회부…징계 착수
  • The Assembly
  • 승인 2019.07.10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박순자 의원에 대한 당원 징계요청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출, 당 차원의 징계절차에 본격 착수했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국토위원장 교체 과정에서 당의 결정에 불복하고 당의 위신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등 당헌·당규를 위반한 당원(박순자 의원)에 대한 징계요청서를 윤리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박순자 의원은 2018년 7월16일 당 의원총회를 통해 상임위원장직을 1년씩 수행하도록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임위원장 교체를 위한 의원총회(7월5일)에 불참하고 상임위원장 사퇴 거부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당 대표, 원내대표,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여러 차례 면담과 설득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만의 이익을 위해 위원장직을 고집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당내의 비판은 물론 민심의 많은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총장은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당이 단일대오로 전진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에 당내 갈등을 초래하고, 당에 대한 국민적 실망감을 유발, 민심을 이탈시키는 것은 심각한 해당 행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내 화합을 저해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윤리위원회 규정 제20조에 따르면 Δ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였을 때 Δ현행 법령 및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하여 당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거나 그 행위의 결과로 민심을 이탈케 하였을 때 Δ정당한 이유 없이 당명에 불복하고 당원으로서의 의무를 이행하지 아니하거나 당의 위신을 훼손하였을 때 당원 징계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돼 있다.

이에 해당한다고 판단되면 윤리위는 징계 중 최고 수위인 제명을 비롯, 탈당권유·당원권정지·경고 등의 징계를 내릴 수 있다. 현역 의원에게 제명 안이 내려질 경우 의원총회에서 3분의2 이상 동의를 얻어야 징계가 확정된다.

현행 국회법상 상임위원장의 임기는 2년이 보장되기 때문에 한국당 원내지도부가 사퇴를 강제할 방법은 없다.

다만 박 의원이 징계를 받을 경우 내년 총선 공천 등에 불이익을 당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징계 논의는 박 의원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