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법 따라"-"버티기 몽니"…국토위원장 다툼 '점입가경'
"국회법 따라"-"버티기 몽니"…국토위원장 다툼 '점입가경'
  • The Assembly
  • 승인 2019.07.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순자 위원장은 국토교통위원회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상임위원장 직을 계속유지하겠다고 밝혔다. 2019.7.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을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집안싸움'이 점입가경이다.

박순자 현 위원장은 8일 국토위 전체회의 진행을 강행하면서 교체요구를 재차 일축했고, 교체 대상자인 홍문표 의원은 박 위원장을 향해 '버티기 몽니'라고 맹비난하며 당 원내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과 홍 의원의 입장은 팽팽히 갈리고 있다. 박 의원은 그 주장의 근거로 '국회법'을 들고 있는 반면, 홍 의원은 지난해 당내 '합의'를 내세우고 있어서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그동안 언론 등에서 저의 위원장 교체문제에 대한 억측이 나온 바 있다"며 "국토위원장은 무엇보다 전문성이 담보돼야 한다. 또 국회법에선 상임위원장의 임기를 2년으로 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저의 임기가 1년이라고 저에게 말한 분은 없었다. 국회법의 규정이 상황에 따라 바뀌는 관행은 바로잡아야 한다"며 "제가 20대 국회 후반기 위원장으로 선출돼던만큼 국회법의 취지에 맞게, 또 전문성을 바탕으로 위원장직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자 홍문표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박 의원은 여야가 합의한 관행과 당내 의총에서 세번씩이나 만장일치로 결정한 위원장직을 넘길 수 없다며 막무가내 버티기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박 의원의 임기연장 주장은 당은 아랑곳 하지 않고 그저 개인욕심 채우기 위한 떼쓰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의 억지논리에 입원까지 하는 촌극을 보면서 자유한국당은 국민들로부터 웃음 거리가 되고 있다"며 "원칙과 합의를 무시하고 있는 박 의원의 행태에 원내지도부가 좌고우면 말고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 당헌·당규대로 처리해 줄 것"을 요구했다.

박·홍 의원이 이같이 팽팽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내년 총선을 앞둔 가운데 '알짜 상임위'를 통해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국토위는 각종 SOC(사회간접자본) 등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을 총괄하는 상임위로서 이른바 '알짜 상임위'로 불린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지역구와 관련한 현안을 통과시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셈이다.

특히 박 의원의 행보는 그동안 공을 들여온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안산과 서울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철도 착공이 이르면 8월로 눈앞에 다가온 가운데, 현직 위원장으로서 착공식에 참석해 거둬 지역구와 국토위 현안에 대한 자신의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의도라는 견해가 나온다.

그러나 이에 맞선 홍 의원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는만큼 당 원내지도부도 곤혹스러운 처지다. 박 의원의 주장대로 국회법상 임기를 2년으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박 의원이 스스로 결단하거나 중재안이 도출되지 않는 한 사퇴를 이끌어낼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News1 이윤기 기자

 


이런 가운데, 홍 의원은 위원장직을 둘러싼 이전투구가 국토위에도 영향을 끼쳐 추경 심사, 3기 신도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점검과 논의 등 상임위 의사일정 진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내세워 박 의원을 압박하고 나서는 모습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18개 상임위 17개 상임위원장 자리 문제가 원만히 해결돼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유독 국토교통위원장 자리 하나만 박 의원의 자가당착에 빠진 목리로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같은 우려를 의식한듯 이날 회의에 참석해 개의선언 등 회의를 정상 진행했다. 국토위는 국토부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의결하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대상으로 업무보고와 질의응답을 실시하는 등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