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목선 국조 갈등…野 "거부 명분없다" vs 與 "납득어렵다"
北목선 국조 갈등…野 "거부 명분없다" vs 與 "납득어렵다"
  • The Assembly
  • 승인 2019.07.0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2/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이우연 기자 =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 압박이 거세지면서 여당이 수세에 몰렸다. 전날 북한 목선 귀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틀째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회정상화의 걸림돌이다"라며 거부의사를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할일이 태산같은데 어렵게 문을 연 국회가 산넘어 산이다"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북한 어선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사안은 관련 상임위원회나 대정부질문을 통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완전한 국회정상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국정조사 거부 입장을 유지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겨냥해 "국민의 뜻과 함께 할 것인지, 다른 정쟁의 길을 선택할 것인지 다시 돌아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확인한 바로는 이런 문제로 국정조사를 한 예가 없다고 한다. '노크귀순(2015년)'때도 (국정조사를)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북한선박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2019.7.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민주당이 '버티기'에 들어갔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양당 공조를 토대로 국정조사 요구 수위를 높이고 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행정부 견제로, 여당인 민주당도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은폐조작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가 없는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원만한 의사일정 진행을 위해서라도 (민주당은)야권이 요구하는 국정조사를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여야3당간 향후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민주당이 국정조사 요구를 받아들여야 국회가 완전한 정상화에 들어갈 수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한국당은 북한 목선 귀순 사태 뿐 아니라 교과서 수정 의혹에 대해서도 이날 오전 중으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 목선귀순 사태는)애초부터 결론이 정해져 있었고 짜맞추기 조사를 한 것으로, 국방부도 당연히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발표가 사실이라고 주장한다면 민주당도 당연히 국정조사를 거부할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국회 교육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교과서 국정조사 요구에서도 바른미래당과 공조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문재인 정부는) 전(前) 정부가 국정교과서를 숨어서 임의대로 집필한다고 비판했지만 불법 조작으로 교과서를 바꿨다. 내로남불이라는 단어를 쓰기도 지겹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