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수저도 금수저가 될 수 있다 / 돈을 쫓지 않는 부자의 심리
흙수저도 금수저가 될 수 있다 / 돈을 쫓지 않는 부자의 심리
  • The Assembly
  • 승인 2019.06.26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수저도 금수저가 될 수 있다 / 돈을 쫓지 않는 부자의 심리/ 나는 퇴근 후 호프집 대신 부동산 간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 흙수저도 금수저가 될 수 있다/ 강국창 지음/ 스타리치북스/1만8000원.

가전부품 제조사인 동국성신 강국창 회장이 냉장고 도어 개스킷 등 주요 부품을 국산화했던 경험을 담았다.

책은 태백 출신의 가난한 소년이 강소기업의 CEO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풀어내고 있으면서도 한국 산업의 역사를 품고 있기도 하다.

저자는 "삶은 우리가 무엇을 하며 살아왔는가의 합계가 아니라 무엇을 절실히 바라며 살아왔느냐의 합계"라고 책의 메시지를 함축했다.

◇ 돈을 쫓지 않는 부자의 심리/ 사사키 유헤이 지음/ 김수현 옮김/ 빌리버튼/ 1만4000원.

책은 직장인이 월급을 잘 활용해 부자가 될 수 있는 사례를 모았다.

일본의 유명 자산 컨설던트인 저자는 직장인이야말로 부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한다. 월급의 액수가 많고 적음 때문이 아니라 매월 급여 소득이 들어오는 것 때문이다.

저자는 일정하게 들어오는 안정적인 수입(월급)을 바탕으로 추가로 투자 이익을 내어서 총수입을 높이라고 조언한다.

그는 총수입을 높이는 돈의 흐름, 즉 수입을 불리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부자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확언한다.

◇ 나는 퇴근 후 호프집 대신 부동산 간다/ 머쉬 지음/ 미다스북스/ 1만5000원.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저자가 회사에 실망한 이후 부동산전문가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담았다.

저자는 10년 동안 경매, 공매, 급매 등 부동산으로 취할 수 있는 모든 분야를 모두 섭렵하면서 현재 순자산 30억 원을 달성했다.

그는 자신의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직장인 부자 스쿨'이라는 블로그와 유튜브에서 '머쉬'라는 필명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