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폭로전` 정기국회 최대 뇌관 부상
`심재철 폭로전` 정기국회 최대 뇌관 부상
  • The Assembly
  • 승인 2018.09.27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기재위원직 사임 요구
-한국당, 압수수색에 대정부투쟁
-기재부, 심재철 고발…“야당 탄압” vs “적반하장”
(사진=KBS)
한국당 의원들이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대해 집단 피킷 항의하고 있다.(사진=KBS)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정부 비인가 행정정보 유출 논란이 이번 정기국회 최대 뇌관으로 부상해 여야간 강(强) 대 강(强) 대치로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한국당은 27일 심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해 '대정부 투쟁' 등 강경 대응 입장 밝혔지만, 이에 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심 의원의 국회 기획재정위원 사임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와 심 의원 등 한국당 의원 30여 명은 의총 직후 항의 방문, 심재철 의원실이 압수 수색이 된 것에 대해 국회의장 책임론을 제기하며 문 의장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자리서 문 의장은 "‘국회의원실 압수수색영장 집행에 대한 국회의장의 입장’을 통해 “최근 벌어진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영장 집행과 관련해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심 의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제1 야당에 대한 강도 높은 탄압으로,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며 "압수수색은 국회의원 개인의 불법 비리혐의로 이뤄진 게 아니라 행정부에 의해 입법부가 유린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심 의원을 기재위원에서 즉각 사임시켜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국감 일정에 합의해주는데 심 의원이 기재위원직에서 물러나지 않을 경우 국감 일정을 합의해주기 어렵다면서 '맞불'을 놓아 국감 파행 사태가 불가피해졌다.

한편 심 의원은 이날 한국당 의총에서 "정부는 비인가 정보를 무단으로 열람했다고 주장하는데 전혀 아니다"며 "이미 기재부에서 아이디를 발급받았고 정상적으로 접속해 우연히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