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회가 뷔페식당이냐…한국당 전면적 국회등원해야"
與 "국회가 뷔페식당이냐…한국당 전면적 국회등원해야"
  • The Assembly
  • 승인 2019.06.2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무려 80일만에 국회 본회의가 개최가 된다"며, "추경이 국회제출된지 61일만에 국무총리의 추경 시정연설 듣게 될거 같다"고 말했다. 2019.6.2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자유한국당이 6월 국회에서 검찰총장·국세청장 인사청문회와 북한 목선 사건, 인천 붉은 수돗물과 관련한 상임위만 선별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힌 것을 비판하면서 전면적인 국회 참여를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추경안 심사와 예결위를 거부하면서 법으로 정한 임시국회의 모든 개최를 방해하면서 검찰총장·국세청정 청문회처럼 정쟁 도구될 회의만 참석하겠다고 한다"며 "편식은 건강에 해롭다. 편식하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당은 국회에 부여된 모든 사안에 대해 성실히 임해야지 자기가 하고싶은 것만 한다는 것은 공당으로서의 자세를 버리는 것"이라며 "공인의식을 올바로 갖고 모든 사안을 공명정대하게 다루는 게 공당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선별적 등원은 민생을 외면하고 정쟁을 계속하겠다는 민생 불참선언으로 지극히 실망스럽다"며 "한국당은 다른 상임위는 중요하지 않고 국회에 제출된 1만4000건의 법률안은 상관없는 것인지, 민생법안은 상관없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국회정상화에 진정성이 있나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아주 나쁜 선례를 만들고 있다. 괜한 트집잡기를 멈추고 민생을 위해 추경심의에 협조해주실 것을 부탁한다"며 "국회등원은 국회의원의 의무인만큼 국회정상화 협상의 전제조건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말하는 공존의 정치는 국민을 위한 것이지 정쟁에 발묶여 아무 일을 못하는 공멸의 정치가 아니다"며 "한국당이 공존의 정치를 원하면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심사에 협조하는 게 순리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당에 상시국회를 위한 입법에 함께 머리를 맞댈 것을 제안한다"며 "상시국회를 제도화 해 국민이 원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국회가 열려질 수 있도록 법적인 조치를 함께 취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박주민 최고위원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인사청문회와 쟁점 상임위만 열겠다고 하는 것은 정치를 하겠다는 게 아니라 정쟁을 하겠다는 것으로 보여지고 국민이 아닌 자당의 이익만 위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선별적 국회복귀는 국민요구와 완전히 동떨어진다"고 비판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국회가 무슨 뷔페식당이냐"며 "입맛따라 골라먹는 뷔페식당으로 착각하는 것 같은데 한국당이 할 일은 자신들 입맛에 따른 입맛등원이 아닌 민생을 챙기고, 민생경제를 살리는 조건없는 국회등원임을 자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한국당의 선별적 국회 복귀선언은 너무나 정략적인 한국당의 본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며 "이제 국민의 무서운 질타와 심판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정쟁을 위한 선별적 복귀가 아닌 민생추경, 민생입법을 위한 전면적 복귀가 국민의 뜻임을 거듭 강조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