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석열, 배우자 재산증식 등 의혹"…윤석열측 "사실무근"
한국당 "윤석열, 배우자 재산증식 등 의혹"…윤석열측 "사실무근"
  • The Assembly
  • 승인 2019.06.19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유지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측은 19일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윤 후보자 배우자·장모의 '불법 재산 증식' 등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윤 후보자 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금일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 후보자의 배우자는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또 "후보자의 장모는 사기 범죄의 피해자일뿐이고 해당 사안과 관련해 고소를 당한 사실조차 없다"고 밝혔다.

준비단은 "특히 후보자가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으므로, 그와 관련해 어떠한 징계를 받은 사실도 없음을 분명히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들은 66억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많은 의문을 품고 있다"며 "또한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도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 억 원 사기사건에 연루됐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