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현충일 맞아 순국선열 추모…한국당 "안보위기" 비판
여야, 현충일 맞아 순국선열 추모…한국당 "안보위기" 비판
  • The Assembly
  • 승인 2019.06.0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현충일인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은 참배객이 참배를 하고 있다. 2019.6.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정률 기자 = 여야는 제64회 현충일인 6일 일제히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렸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등을 비롯한 범진보진영은 '평화'를 강조한데 반해 자유한국당은 "안보위기를 맞고 있다"는 비판적 인식을 나타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조국 광복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순국선열, 호국영령으로 인해 대한민국은 존재한다"며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기반으로 통일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근거와 힘도 그 위대한 희생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또 "건국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의 국가적 위상을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것도 그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에게는 그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제대로 기리고 보답하는 일이 남았다"면서 "그 길이 곧 우리 스스로의 국가적 자존을 드높이는 길, 새로운 대한민국을 세계만방에 자랑스러운 조국으로 바로 세우는 길"이라고 전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은 국가가 위기에 처하고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을 때 목숨을 바친 선열들이 계셨기 때문"이라며 "순국선열들과 호국영령, 보훈 가족들께 가슴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6·25 전쟁에서 사선을 함께 넘었던 자유의 동맹들마저 외교 파탄으로 멀어져가고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며 "눈물, 땀, 피로 지켜낸 대한민국은 이제 북핵 위협 속 초유의 안보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와 여당은 북한의 눈치 보기를 하다가 한반도를 사정권으로 하는 미사일을 쏘아 올린 북한에게 사과는커녕, 대북 지원으로 응답하는 촌극을 연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국토를 수호하는 것만큼 중요한 국가의 의무는 없다"고도 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넋을 기리며, 유가족들께 깊은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애국과 보훈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진보가 따로 있을 수 없기에 더 강하고 튼튼한 국가를 만드는데 뜻을 모으자"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국민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는 정당으로서 책무를 다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순국선열의 숭고한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적대와 불안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