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화문 천막당사 서울시 불허… "최고위서 논의없었다"
한국당 광화문 천막당사 서울시 불허… "최고위서 논의없었다"
  • The Assembly
  • 승인 2019.05.01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反헌법 패스트트랙 7일간 저지투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5.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대여투쟁 방안으로 거론됐던 '천막당사' 대신 전국투어와 민생현장 방문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에 나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反헌법 패스트트랙 7일간 저지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천막당사는 실무적 차원에서 논의된 것으로 안다"며 "실질적으로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따라 한국당이 강력한 대여투쟁을 위해 15년 만에 천막당사를 차릴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유력한 장소로는 광화문이 거론됐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의 허가없이 광장을 점거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법 위에 존재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시장이 갖고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런 아이디어(천막당사)는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소통하는 방법의 하나로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광화문이라는 장소가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의미가 있다. 광장에서, 국회에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방법은 많이 있다. 국민이 많이 계신 곳을 직접 찾아가 소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국민 속으로'의 일환으로 Δ선거제·민생·패스트트랙 삼위일체 콘서트 Δ자유한국당 유튜버 친구들(자유친) 구성 Δ114 민생투어를 진행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미세먼지, 최저임금 개선, 교육정책 등은 결국 국회가 결정한다. 어떤 국회의원이 뽑히느냐에 따라 민생의 본질이 바뀐다"며 "선거제는 가장 중요한 민생현안이다. 선거제가 민생을 좌우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수처 역시 마찬가지다.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최후의 보루는 법원이다. 법원, 검찰, 국회가 청와대 권력에 굴종하는 것은 국민이 국가권력에 예속되는 것"이라며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겠다. 민생 속으로 깊게 파고 들어가겠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114 민생투어에 대해 "한국당 114명의 국회의원이 문재인정권의 좌파독재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이분들과 함께 틈나는대로 민생현장, 정책현장에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