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무처 "빠루, 테러 연계 보도 유감…국민 불안 야기"
국회 사무처 "빠루, 테러 연계 보도 유감…국민 불안 야기"
  • The Assembly
  • 승인 2019.05.01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회 사무처가 1일 "경호권에 근거 국회 사무처 사무실 점거 및 업무방해 해제를 위해 정당하게 사용된 쇠 지렛대(빠루) 등을 의도적으로 열거해 흉기 및 테러와 연계시켜 국회 신뢰 훼손 및 국민 불안을 일으킨 보도내용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국회 사무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5년 간 위험 물품 보관 및 허가 사례 1만3854건은 업무상 소지 물품 보관, 시설관리를 위해 허가된 물품, 단순 소지 물품의 보관에 해당하는 것으로 정당한 절차에 따라 처리됐다"며 "행정처분 대상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적발됐다고 보도한 물품 사례 중 권총, 수갑, 가스총, 전기충격기 등은 신고에 따라 출동한 경찰관이나 현금수송을 위한 은행보안회사 직원이 업무상 소지한 물품을 보관한 사례"라며 "빠루, 쇠망치 등 공구류는 청사 내 시설관리를 위해 외부업체 출입 시 허가를 통해 반입된 물품"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사무처는 "위험 물품의 제출 요청을 거부하거나 해당 물품으로 위협 행위를 한 경우 출입제한 등 처분을 할 수 있지만 1만3854건 중 그런 경우는 없었다"라며 "특정인의 상습적인 반입 시도도 없고, 모두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청사관리규정은 위험물품 반입 및 휴대 시 제반사항을 고려해 경고 또는 2년 이하 출입제한 처분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반입 시도 시 1~2년 출입제한을 해야 한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국회 사무처는 "청사 내 위험물품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무 수행 시 참관객 등의 안전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둘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