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바른 '공수처법' 제안 수용…패스트트랙 처리 동참
평화, 바른 '공수처법' 제안 수용…패스트트랙 처리 동참
  • The Assembly
  • 승인 2019.04.29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4.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성은 기자 = 민주평화당이 29일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별도 공수처법' 제안을 수용하고 선거제·사법개혁 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평화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렇게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장병완 원내대표가 전했다.

장 원내대표는 "평화당은 결론적으로 패스트트랙 처리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며 "선거제도 개혁이라는 대의 명분으로 (이렇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선거제 개혁과 관련, 지역의 정치적 영향력 축소에 대한 지역민의 반발이 크다"면서 "향후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논의 과정에서 농어촌 지역 (배려) 등에 대한 보완 조치를 반드시 병행해 논의돼야 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뿐 아니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도 제대로 된 논의 없이 우리 당이 주장한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며 "이런 부분도 4당 논의 과정에서 충분히 반영하기로 이미 다른 3당과 공감대를 어느 정도 형성했다"고 밝혔다.

평화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에 합류하기로 함에 따라 여야 4당은 이날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열고 선거제 및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