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곳 완승"vs"1 대 1"…한국당이 바라보는 4·3보선 판세는
"2곳 완승"vs"1 대 1"…한국당이 바라보는 4·3보선 판세는
  • The Assembly
  • 승인 2019.04.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성원주상가에서 열린 강기윤 4.3보궐선거 창원성산 국회의원 후보 거리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9.4.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이 2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완승을 거두기 위해 총력 유세전에 돌입한 가운데, 당내에선 선거 결과와 이에 따른 향후 정국 전망에 대한 셈법에 분주한 모습이다.

한국당은 이번 선거전의 대여·정부 핵심 타격지점인 '경제실정'과 '인사참사' 공세가 표심을 자극하고 있어 한국당 후보들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국회의원 보선이 치러지는 통영·고성과 창원 성산이 모두 경남지역인만큼 한국당의 제조업 등 '지역경제위기론' 부각이 주효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특히 '정권심판론'이 유권자들 사이에서 확산되면서 경남 통영·고성은 물론 한국당의 열세지역으로 분류되는 창원 성산 또한 승기를 잡았다고 내다보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연일 창원과 고성, 통영을 다니면서 바닥민심을 읽고 있다. 내일 선거에서 지역주민들이 이 정권을 표로 확실히 심판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민생과 경제 파탄에 대해 표로 심판하는 일만 남았다"고 단언했다.

윤영석 경남도당위원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창원 성산은 박빙이지만, 우리가 박빙우세라 생각한다"며 "두 곳 다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하고 독선적인 국정운영에 대한 피해는 모두 국민들이 받는다"며 "이에 대해 경종을 울리고 오만과 독선적 국정운영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 중도성향 초선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창원 성산 유세를 다녀보면 주민들의 정부에 대한 비판, 한국당에 대한 우호적 여론이 적지 않다"며 "결과는 두고 봐야 되겠지만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물밑에서는 창원 성산에서의 민주-정의 후보 단일화에 따른 효과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이른바 '경남FC 경기장 유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고(故) 노회찬 의원 관련 발언' 등 논란이 악재로 작용해 창원 성산에서의 승리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 야권관계자는 통화에서 "단일화 직후 나온 여론조사 등 '한국당 고전' 양상이 유권자들에게 각인됐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유세 논란 등까지 겹치며 한국당에 불리하게 흐르고 있는 양상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4·3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들이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정의당)·손석형(민중당)·진순정(대한애국당)·김종서(무소속) 정당순. 2019.4.2/뉴스1 © News1 김명섭, 여주연, 강대환 기자

 

 

전문가들도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인사문제 등에 대한 정권심판론이 확산되며 여당의 침체, 한국당 상승세 기류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한국당의 견해에 일부 공감했다.

하지만 창원 성산에선 정부·여당의 조직세가 한국당과 보수 조직세보다 우세하거나 비등한데다, 특히 황교안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의 유세논란이 막판 최대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이목이 중앙 이슈들에 집중되며 정부여당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된 분위기"라면서도 "그러나 황 대표와 오 전 시장 등의 유세 논란이 국민들에게 상당히 비상식적인 모습으로 비쳐 한국당의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선거결과에 따른 향후 정국 전망에 대해선 "이번 보선은 두곳에서만 치러지는 '미니보선'이지만 상징성이 상당하다"며 "2곳 모두 한국당이 승리할 경우 정부와 여당은 극심한 침체기,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야권의 인사참사 공세가 설득력을 얻은 것으로 볼 수 있어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 등 야권이 반대하는 인사들에 대한 임명도 관철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선거가 1대1로 끝난다면 내각 후보자 인사,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문제 등 산적한 현안을 둘러싼 갈등과 교착정국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